•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속보]코로나19 ‘29번째 환자’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폐쇄

  • 의료진 등 40여명 격리
  • 기사입력 2020-02-16 11: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 16일 보건소 관계자가 방역 작업을 위해 폐쇄된 응급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고대안암병원은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간 응급실을 16일 현재 폐쇄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고대안암병원은 환자를 진료한 의사 등 의료진과 병원 직원 36여명에 대해 자가격리조치를 했다. 당시 응급실에 있던 환자는 10명 이내로 파악됐으며 이들도 현재 격리 상태다.

29번째 환자(82세 남성, 한국인)는 전날 오전 11시 46분께 심장질환으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 방문했으며 이후 엑스레이 검사에서 폐렴이 확인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병원은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확인되자 즉각 보건당국에 신고하고, 응급실을 폐쇄했다. 이 환자는 응급실 방문 당시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없어 선별진료 대상은 아니었다.

응급실 폐쇄 시점은 이날 새벽께로 알려졌다. 폐쇄 직전까지 29번 환자가 응급실에 있었다면 12시간가량을 응급실에 머문 셈이어서 병원 내 감염 우려도 커지고 있다.

고대안암병원 관계자는 “응급실에 있던 의료진과 환자들은 현재 격리 중이다. 당시 응급실에는 주말이라 환자가 많지 않았고, 베드(침상) 1개마다 커튼(가림막)이 처져 있었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29번째 환자는 해외방문력이 없으며 앞서 발생한 국내 확진자와는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따라 어디서 누구에 의해 감염됐는 지 명확치 않아 아직 파악되지 않은 지역사회 확진자들에게 감염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현재 질병관리본부는 즉각대응팀을 파견해 29번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 중이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6일 오후 브리핑에서 29번째 환자의 거주지는 종로구며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방문 전 동네병원을 2곳 방문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