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김성태, 총선 불출마…“보수우파 승리 위해 백의종군”

  • 기사입력 2020-02-15 15: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지낸 김성태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1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로서 지난했던 저의 정치여정을 내려놓고, 21대 총선에서 우리당의 승리와 보수우파의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저는 문재인 정권을 불러들인 ‘원죄’가 있는 사람으로서 자유우파의 대동단결을 위해 기꺼이 저를 바치겠다”며 “문재인 정권을 끌어들인 원죄, 보수우파의 분열의 원죄를 저 스스로 모두 떠안고 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당이 ‘중도보수 대통합’을 완성하고, 승리를 향한 힘찬 진군을 시작하는 이 시점에 스스로 제 자신을 불살라 ‘통합과 승리’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제 정치여정의 마지막 소원, 제 마지막 책무는 ‘통합의 완성’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을 향해 “오직 우리당과 보수의 승리를 위해, 개혁공천, 그리고 반드시 이기는 공천을 만들어 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며 “김문수, 유승민, 조원진, 지난 날의 아픈 상처로 서로 갈라져있는 보수우파에도 ‘통 큰 화해’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나라 대한민국은 대한민국 국민의 나라이지, 문재인의 정권의 나라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명심하길 바란다”며 “더 이상 정치공작과 정치보복, 김명수 대법원장, 추미애 법무장관 앞세워 나라의 기강과 헌정질서를 무너뜨려 버리는 사법농단, 검찰을 와해하고 권력의 시녀로 만들려는 무모한 시도는 반드시 그만두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이제 길었던 저의 정치여정을 마치는 이 시점에 이르러, 저의 몸도, 마음도 인간적으로 주체할 수 없을 정도의 피폐함에 시달리고 있다는 고백도 드린다”며 “그동안 미처 살갑게 보듬지 못했던 가족들과도 서로 살 부대끼며 인간답게 살아가는 영혼의 자유를 얻고 싶다는 개인적인 소망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사무총장 출신으로 18대 국회에 처음 입성했다. 그는 한국당에서 '험지'로 통하는 서울 강서을 지역에서 내리 3선을 지냈다.

김 의원은 지난해 딸의 KT 정규직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한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됐다가 지난 1월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