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中왕이 "한반도 비핵화, 북한의 정당한 우려 해결돼야"

  • 싱가포르 합의 중요성 강조
    "북핵 문제 관건은 북미 간 성의에 달려"
  • 기사입력 2020-02-15 13: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 부장은 북한과 미국이 교착된 북핵 협상에 대해 "북한의 합리적이고 정당한 우려가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15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국무위원은 전날 외신과의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비핵화 실현,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가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왕이 국무위원은 "북핵 문제의 관건은 중국의 인내심에 있지 않고 북미 간 같은 방향을 보고 가려는 성의에 달려있다"며 대화 유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왕 국무위원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회담에서 합의했던 사안을 거론하면서 "이 합의는 한반도의 영구적인 평화 체제 건설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담겨있는데 이는 중국이 수년간 원했던 목표라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실행 가능한 로드맵으로 단계적, 동시적 행동 방안을 제시했다고 강조하며 "이는 중국의 20여년간 경험에서 나온 제의로 합리적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러시아도 중국과 같은 입장이며 한국도 이를 받아들였다"면서 "미국의 적지 않은 인사들도 단계적, 동시적 방안에 대해 고려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이는데 현재 미국에서 진정한 공감대가 형성된 것 같지는 않다"고 평가했다.

왕 국무위원은 "우리는 북미 간에 로드맵에 대한 합의가 조속히 이뤄지길 희망한다"면서 "중국은 이를 위해 계속해서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힘들게 얻은 완화 국면을 다시 잃거나 평화의 창문을 다시 닫아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