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바른미래, 文대통령·민주당 만찬에 "패거리 정치…'끼리끼리 문화' 걷어차야"

  • 김정화 바른미래 대변인 논평
    "야당 먼저 불러 협조 구했어야"
  • 기사입력 2020-01-19 08: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가 청와대서 만찬 일정을 행한 데 대해 '패거리 정치'라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 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토해 "공존과 협력 정치를 운운하며 만찬을 즐긴 문 대통령은 아직 같은 편만 챙기고 지지 세력만 결집하겠다는 사고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했느냐"며 "오직 자기편끼리 회동을 하는 게 협치에 무슨 도움이 되느냐"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을 살뜰히 챙기기 전에 야당을 먼저 불러 협조를 구했어야 했다"며 "국론 분열 원흉이 되기로 한 대통령이 아니라면, 대놓고 패거리 정치를 주도하는 '끼리끼리 문화'는 걷어차야 할 때"라고 했다.

그는 민주당을 놓고도 '만찬을 즐길 때가 아니다"며 "외교, 안보, 정치, 경제 등 온전한 게 없다"고 날을 세웠다.

또 "대통령과 만찬보다 야당과의 대화가 우선"이라며 "선거에 앞서 여야 극한 대결이 가속화돼 국가적 혼란 상태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협치의 진정성,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야 할 때"라며 "국가 발전을 위한 지혜를 모으는 과정에 내 편, 네 편이 있을 수는 없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