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GS25, AI기반 미래형 편의점 열었다…"계산대 없이 자동 결제"

  • AI 딥러닝 학습 기술 활용해 운영 효율 ↑
    QR코드 출입, 상품인식은 딥러닝 카메라가
  • 기사입력 2020-01-14 09: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래형GS25에서 이용객들이 쇼핑을 하고 있다. [GS리테일 제공]

[헤럴드경제=이유정 기자] 스마트폰 QR코드를 통해 입장하고 상품을 들고 나오면 자동 결제되는 편의점이 문을 열었다.

GS25는 BC카드, 스마트로와 손잡고 BC카드 본사에 미래형 편의점인 GS25을지스마트점을 오픈했다고 14일 밝혔다. GS25는 지난 2018년 9월 안면 인식 결제 시스템과 스마트스캐너가 적용된 무인형 스마트 GS25를 강서구 마곡동에 선보인 바 있다. 이번에 선보인 미래형 GS25에는 계산대까지 사라졌다.

미래형 GS25에서는 ▲QR코드를 통한 개인식별 ▲고객 행동 딥러닝 스마트 카메라 ▲재고 파악을 위한 무게 감지 센서 ▲영상 인식 스피커를 통한 고객 인사 ▲AI가 활용된 결제 등의 미래형 디지털 유통 기술과 관련한 테스트가 이뤄질 예정이다. 800만명 이상이 사용 중인 BC페이북(BC카드의 모바일 결제 앱)의 기술이 사용돼 확장성을 지녔다. 고객은 BC페이북의 QR코드를 스피드게이트(미래형GS25의 출입문)에 접촉해야 입장이 가능하다.

고객이 점포에 들어가면 34대의 딥러닝 스마트 카메라가 고객 행동을 인식한다. 매대 별로 장착된 총 300여개의 무게 감지 센서는 고객이 어떤 물건을 얼마 만큼 고르는지를 감지한다. 딥러닝 스마트 카메라와 함께 고객의 소비 행동을 학습하고 규명하는 역할이다. 물건을 고르고 스피드 게이트를 빠져나오면 AI기술이 적용된 결제 시스템이 자동으로 결재해 고객에게 모바일 영수증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친절 서비스를 위한 영상 인식 스피커 운영 기술을 선보인다.

GS25는 미래형 디지털 유통 기술을 더 끌어올려 미래형 GS25를 확대해 간다는 계획이다. GS25는 집중 시설물 내 무인 점포의 확산, 운영 효율화가 필요한 위성 점포 운영, 야간 미영업 점포 운영 등 특수 점포에 우선적으로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GS25 관계자는 “각 산업 영역에서 AI와 딥러닝 학습 기술 등이 활용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시도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며 “미래형 GS25 운영을 통해 단순히 첨단 기술을 선보이는 수준을 넘어서서 가맹점 경영주에게는 운영 편의와 효율화를 위한 다양한 기술을 보급하고 고객에게 새로운 디지털 쇼핑 경험을 선물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kul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