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
  • 조선업, 올해 다시 비상할까

  • ‘IMO2020’ 발효 이후 LNG추진·운반선 발주 증가 예상
    국내 조선 3사, 독보적 기술경쟁력으로 수주 기대감↑
    조선 3사 주가, 최근 두 달 새 10% 안팎 상승
  • 기사입력 2020-01-06 10: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지난해 미·중 무역분쟁으로 글로벌 선박 발주량이 크게 줄어들며 고전했던 국내 조선업계가 올해 세계해상기구 환경규제(IMO 2020) 발효로 수혜가 기대된다. 친환경 기술력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6일 조선업계 및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IMO 2020’이 발효됨에 따라 국내 조선업계가 특수를 맞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건조 및 인수 시점을 고려하면 이미 특수를 맞았어야 한다는게 업계 관측이었지만, 글로벌 경기 침체를 겪으면서 올해 들어서야 지난해 기저효과까지 더해 LNG(액화천연가스) 선박 발주 시장이 활성화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IMO 2020’은 선박 연료유의 황 함량을 감축하는 규제로, 기존 3.5%에서 0.5%로 대폭 낮추는 것이 핵심이다.

이를 충족시키기 위해 선주들은 선박을 LNG(액화천연가스) 연료추진선으로 바꾸거나 기존 선박에 탈황장치(스크러버)를 장착해야 한다. 국내 조선업계는 LNG 연료추진선 뿐 아니라 LNG운반선 건고에서도 국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선.[현대중공업 제공]

실제 현대중공업 그룹은 지난달 30일 아시아지역 선사와 2143억원 규모의 LNG 운반선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고, 대우조선해양도 지난달 9일 유럽선주로부터 LNG 1척을 수주했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삼성중공업 제공]

조선업계에서는 향후 물동량 증가를 고려할 때 LNG운반선 발주량이 2027년까지 480척 가량에 달할 전망한다. 또 증권업계에서는 올해 조선업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는 보고서를 내놓으면서 올해 주요 상선의 발주량이 588척으로 전년 대비 18.5%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대규모 LNG 관련 프로젝트를 전개 중인 산유국들의 LNG운반선 발주(카타르 60여척, 모잠비크 30여척 등)가 이르면 2020년 여름에 쏟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가장 기대감이 큰 것은 카타르발 수주다. 세계 최대 LNG 수출국인 카타르의 국영석유회사인 카타르페트롤리엄은 국내 조선 3사에 LNG선 신조 프로젝트와 관련해 입찰초청서를 보내는 등 발주를 논의중이다. 카타르 측은 향후 10년간 100척 이상의 LNG선을 도입할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LNG선.[대우조선해양 제공]

박무현 하나금융투자증권 연구원은 “LNG추진선 발주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며 “운임과 용선료의 차별화로 중고선 가치는 더욱 하락하고 신조선 교체 속도를 높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국내 조선 3사의 주가는 실적 개선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이미 최근 3개월 간 10%안팍 상승했다.

한국조선해양 주가 추이

삼성중공업 주가 추이

대우조선해양 주가 추이

th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