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경찰 치안정책연구소 “내년 학교 폭력 증가할 것으로 전망”

  • “사이버금융범죄도 늘어날듯”
  • 기사입력 2019-12-30 07: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찰 로고.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내년 학교 내 성폭력 등 학교폭력이 증거할 것이라는 경찰 분석이 나왔다. 경찰은 전화와 인터넷을 이용한 금융 범죄 역시 기승을 부릴 것으로 전망했다.

경찰대 치안정책연구소는 30일 발간한 ‘치안전망 2020’ 보고서에서 내년에는 학교폭력 증가세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교육부 조사에 따르면 학교폭력 피해를 봤다는 응답률은 2017년 0.9%, 2018년 1.3%였다가 올해에는 1.6%까지 늘었다. 학교폭력 유형 중 특히 성폭력이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경찰은 전망했다. 성폭력 가해 학생 검거 인원은 2012년 509명에서 2017년 1695명, 2018년 2529명으로 크게 늘었다.

특히 경찰은 사이버금융범죄가 역시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경찰대 치안정책연구소는 보고서에서 “전화 금융사기와 스마트폰을 이용한 사이버 금융범죄 발생 건수·피해 액수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며 “이 같은 추세가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사이버 범죄가 늘어나면서 전체 범죄수도 올해보다 소폭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경찰은 또 최근 성능이 비약적으로 발전한 드론을 이용한 테러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며, 이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외국인 마약류 사범이 지난 5년간 꾸준히 증가했다며 이 같은 추세가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6월부터 음주운전 단속 기준을 강화한 이른바 ‘제2 윤창호법’이 시행된 영향 등으로 내년 교통범죄는 올해보다 약 10% 줄어들 것으로 경찰은 예상했다.

경찰은 또 성폭력 피해자 수는 감소하고 있지만 피해자 보호·지원 필요성은 오히려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coo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