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직장인 절반 이상 “행복하지 않다”…행복지수 59점 낙제수준

  • 기사입력 2019-12-22 08: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대한민국 직장인 절반 이상이 현재의 삶이 행복하지 않다고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행복지수는 59점으로 낙제수준을 면치 못했다.

[사람인 제공]

22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455명을 대상으로 ‘현재의 삶이 행복하다고 느끼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52.4%가 ‘행복하지 않다’고 답했다.

특히, 미혼 응답자의 61%가 ‘행복하지 않다’고 답해 기혼 응답자(39.8%)보다 월등히 높았다. 연령별로는 20대가 57.1%로 행복하지 않다고 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고, 30대(54.5%), 40대(45.2%), 50대(42.7%) 순이었다. 연령대가 낮을수록 행복하지 않다고 느끼는 비율이 높았다.

삶이 행복하지 않은 이유로는 ‘경제적으로 어려워서’가 51.2%(복수응답)로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 ‘고민해야할 부분이 많아서’(45%), ‘현재 직무가 하고 싶은 일이 아니라서’(35.4%), ‘생활이 불안정해서’(29.1%), ‘워라밸이 지켜지지 않아서’(24.8%), ‘건강이 좋지않아서’(10.9%) 등의 순이었다.

직장인들의 현재 행복 수준을 점수로 매기면 평균 59점으로 낙제 수준이었다. 점수대별로 ‘70점’(18.2%)이 가장 많았고, ‘80점’(17.8%), ‘50점’(15.6%), ‘60점’(14.6%), ‘40점’(9.7%) 등의 순이었다.

행복점수 역시 결혼 여부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 기혼 응답자는 64점인 반면, 미혼 응답자는 54점으로 10점이나 낮았다. 또 20대가 평균 57점으로 가장 낮았고, 30대(58점), 40대(61점), 50대(62점) 순으로 집계돼 연령이 낮을수록 현재 행복점수를 낮게 책정하고 있었다.

행복을 위해 필요한 조건으로 ‘경제적인 여유’를 꼽은 응답자가 73.5%(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건강’(50.6%), ‘안정적인 생활’(48%), ‘원하는 일, 직무’(38.9%), ‘화목한 가정’(34.4%), ‘워라밸’(33.4%), ‘보람 및 성취감’(33.2%) 등의 순이었다.

dew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