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자인(DOJA IHN), ‘2020 메종&오브제’(MAISON&OBJET) 참가
리빙 및 디자인 트렌드 이끄는 유럽권 최대 규모 행사에 도자인 참여…

‘㈜스튜디오인’의 일상 예술 브랜드 ‘도자인’(DOJA IHN)은 ‘2020 MAISON&OBJET’(메종&오브제)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메종&오브제는 가구부터 생활용품, 아티스트의 작품까지 디자인 트렌드를 이끄는 다양한 출품작들이 모이는 인테리어 및 디자인, 생활용품 박람회로 유럽권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행사다.

이번 2020년 SS시즌 행사는 내년 1월 17일부터 21일까지 5일간 프랑스 파리 ‘Paris Nord Villepinte’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도자인(DOJA IHN)은 ‘UNIQUE&ECLETIC’ 섹션의 홀 5A에서 작품을 공개한다. UNIQUE&ECLETIC은 전세계 문화를 엿볼 수 있는 희귀한 제품군들이 모인 섹션으로, 엄격한 심사를 거친 작품들이 최종 전시 승인을 획득하여 전시된다.

도자인(DOJA IHN)은 바다와 한국 자연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김경인 아티스트의 작품과 이 작품을 모티브로 제작된 도자기 제품 너울(NEOUL), 다올(DAOR), 라온(LAON)을 소개할 예정이다. 해당 제품들은 옻, 금 등 한국적이면서도 고급스러운 재료를 현대적 디자인으로 풀어내 국내에서도 많은 주목을 받아왔다.

이와 더불어 도자인(DOJA IHN)은 스타일리스트 ‘엘리자베스 르리시’(Elizabeth Leriche)가 연출한 ‘What’s New’ 관에서 진행되는 전시에도 참여한다.

메종&오브제는 매 시즌마다 ‘What’s New By Elizabeth Leriche’라는 주제로 해당 시즌의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 예술 공예를 선보이고 있는데, 올해는 3개의 섹션으로 나누어 전시를 실시한다. 도자인(DOJA IHN)은 그 중 ‘Stone Age’에 선정되어 작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도자인(DOJA IHN) 관계자는 “전 세계 디자인 트렌드를 이끄는 메종&오브제에서 도자인의 작품을 전시하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한국적이고 독창적인 도자인의 제품들을 통해 한국의 미가 세계에 더욱 알려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rea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