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中 "獨, 화웨이 5G 배제 시 보복" 경고

  • 우컨 中대사 "독일이 화웨이 배제 결정한다면 뒷감당할 일 있을 것"
  • 기사입력 2019-12-16 14: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로이터]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중국이 독일 측에 5세대 이동통신(5G) 사업에서 자국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배제할 경우 보복하겠다고 경고했다.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우컨(吳懇) 독일 주재 중국 대사는 전날 독일 경제지 한델스블라트 주최 행사에서 "독일이 자국 시장에서 화웨이를 배제하는 결정을 내린다면 뒷감당할 일이 있을 것"이라며 "중국 정부는 손 놓고 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중국에서 팔린 자동차 2800만대 중 4분의 1이 독일 차였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어느 날 중국이 자체적으로 차를 생산할 수 있게 됐다는 이유로 독일 차가 더는 안전하지 않다고 말할 수 있겠나? 그럴 수 없다"며 "이는 완전한 보호무역주의"라고 지적했다.

우 대사의 이같은 발언은 화웨이 통신장비가 중국 정부의 스파이 활동에 이용될 우려가 있다며 미국이 동맹국들에 화웨이 보이콧을 촉구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독일은 지난달 미국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5G 네트워크 보안 평가 결과 장비 입찰에 화웨이의 참여를 배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이를 두고 일부 독일 의원들은 이견을 제기하고 있다.

pin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