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마이웨이 방은희 “밥 먹는데 숨이 막혔다”…두 번째 이혼 심경 고백

  • 기사입력 2019-12-12 07: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배우 방은희가 두 번째 이혼 심경을 밝혔다.

1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30년 차 연기파 배우 방은희의 이야기가 담겼다.

방은희는 2003년 첫 번째 이혼을 한 뒤 2010년 소속사 대표와 재혼했지만 지난 달 두 번째 이혼을 택했다.

방은희는 “건방지게 제가 제 아들한테 아빠가 있어야 된다는 생각을 했다”며 “이 사람이면 두민이 아빠가 되어주지 않을까 했다”고 재혼을 결심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아빠로서는 괜찮은데 남편으로는 너무 사는 게 서로 다르고, 너무 바쁘고, 같이 대화할 시간도 없고, 같이 밥 먹을 시간도 없고 그랬다”며 부부 사이 갈등이 있었음을 드러냈다.

방은희는 “가족들과 밥을 먹는데 숨이 막혔다. 어느 날 생각해보니 제가 제 스스로를 가둬놨더라. 남들한테 두 번째 결혼했으니까 행복하게 사는 모습 보여줘야지. 그런데 저는 안 행복하기 때문에 밖에 안 나오고, 일 없으면 안 나오고, 제가 제 속으로 더 가둬놓고, 제가 저를 더 점점 숨도 못 쉬는 투명한 병을 만들어놓고 있더라”라며 힘든 시절을 털어놨다.

혼자 다시 삶을 꾸려나가야 하는데 막막함이 있다는 방은희는 “어느 누가 또 저한테 ‘쟤 두 번 이혼했대’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그래서 숨는 방은희보다는 ‘오죽하면 두 번이나 했겠어요’ 하면서 당당하게 저를 찾고 싶다”며 “정말 살고 싶어서 그래서 이혼을 선택했다. 아들이 엄마 나 때문에 그러지마, 엄마는 엄마의 삶이 있다고 말해줬는데 그 말이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