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또맘, 장성규 언급 사과…“경솔한 행동 죄송”
[오또맘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인플루언서 오또맘이 방송인 장성규가 자신을 팔로우했다고 언급했다가 결국 사과했다.

6일 오또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으로서 기쁜 마음을 주체못해 스토리로 잠깐 올렸던 게 의도와 다르게 여기저기 기사화가 되었다”라며 “경솔하게 행동한 점 너무 죄송하다. 앞으로는 조심하겠다.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오또맘은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장성규 님 팬인데 대박 영광. 장성규 아나운서님 저 절대 언팔하지 마세요.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다양한 해석이 올라오며 화제가 되자 오또맘은 사과글을 게재한 것으로 보인다.

오또맘은 57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한 인플루언서다. 식단 관리와 운동 비법 등 자신의 노하우를 자세히 설명하며 네티즌들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