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소지섭, 강남 역삼동 건물 317억에 팔았다…부동산 전문가 “실패한 투자”

  • 기사입력 2019-12-06 16: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POP]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배우 소지섭이 서울 강남구 역삼동 건물을 매입한지 1년 만에 팔았다.

6일 머니투데이는 소지섭이 지난 10월 역삼동 건물을 매입한 지 1년 만에 팔았다고 보도했다. 소지섭이 매입했던 역삼동 건물은 지하 3층~지상 15층 빌딩이었다. 소지섭은 이 빌딩을 317억원에 판 것으로 알려졌다.

소지섭은 지난해 6월 이 빌딩을 210억원을 대출받아 293억원에 매입했다. 이자 부담이 만만치 않았을 뿐더러 취등록세가 약 15억원에 달해 수수료 등을 감안하면 시세차익은 거의 얻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학원 등으로 쓰이던 소지섭 건물(현재 미각)은 강남의 중심을 가로지르는 테헤란로와 성수대교를 지나 수도권 남부 위성도시에 이르는 언주로 교차점에 위치한, 강남의 요지 중에서도 최고 노른자위에 위치해 있었다. 대지 342㎡에 지하 3층 지상 15층 규모로 지하철 2호선 역삼역 출구와 맞닿아 있기도 하다.

소지섭이 불과 1년 만에 해당 건물을 매각한 이유는 공실율에 대한 부담 때문인 것으로 부동산 업계는 점쳤다.

부동산 전문가는 “고가에 매입한 것에 비해 수익성이 좋지 않았을 것이다. 취등록세를 제외하면 거의 원가에 넘긴 것이나 마찬가지다. 손해본 것은 아니지만, 실패한 투자”라고 분석했다.

한편 소지섭은 윤종석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 ‘자백’으로 스크린에 돌아온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