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박지원 “황교안 ‘앓던 이’ 나경원 뽑아냈다…도로 박근혜당”

  • 기사입력 2019-12-05 16: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을 하면서 자신의 당대표직을 확실히 지켰고, 김세연 의원과 나경원 원내대표 등 앓던 이를 뽑아냈다”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나 원내대표가 황 대표에 대해) 내부적으로 사사건건 반대를 했다”며 “나경원 원내대표는 자꾸 원내투쟁을 하자고 하고 황교안 대표는 원외투쟁으로 나가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황 대표가) 단식을 통해 당권을 우뚝 세워서 김세연 의원 등 앓던 이를 다 뽑아 버린 거다. 그리고 다시 친황 체제, 박근혜당으로 돌아가는 구축을 완전히 했기 때문에 대성공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원내대표 경선에서 친황, 친박파가 다시 당선이 되기 때문에 걸림돌이 없는 거다”라고 했다.

박 의원은 또 한국당 내 친박 의원들이 우리공화당으로 이동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한국당 친박세력들이, 현역 의원들은 공천을 주면 남아 있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떨어져 나갈 사람들이 많아 우리공화당, 즉 친박신당으로 많이 갈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어 “지금 현재 한국당의 모든 당내 경선 의원들, 부의장, 원내대표, 다 비박이었다가 친박으로 전향해서 다 당선되지 않냐. 이번에도 또 그러한 힘을 가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