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매물은 부족한데 수요는 계속…서울 아파트값 22주 연속 오름세
양도세 중과·임대사업자 등록 증가세…
풍부한 유동성·공급감소 우려로 ‘들썩’
강남4구 상승폭, 0.14%→0.18% 확대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서울 아파트값이 전주보다 상승폭을 확대하며 22주 연속 오름세를 나타냈다.

한국감정원은 11월 넷째 주(지난 25일 기준)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을 조사한 결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11% 오르며 전주 상승률(0.10%)을 웃돌았다고 28일 밝혔다. [헤럴드경제DB]

한국감정원은 11월 넷째 주(지난 25일 기준)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을 조사한 결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11% 오르며 전주 상승률(0.10%)을 웃돌았다고 28일 밝혔다. 수도권 상승률도 전주 0.11%에서 0.13%로 확대됐다. 지방은 0.06% 올라 전주 상승폭을 유지했다.

서울은 양도세 중과와 임대사업자 등록 증가 등의 영향으로 시장에 전반적으로 매물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저금리에 따른 풍부한 유동성과 개발 호재, 일부 매수 대기자의 공급 감소 우려와 추가 상승 기대감이 맞물리면서 집값 상승폭이 커졌다고 한국감정원은 분석했다.

강남4구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전주 0.14%에서 이번 주 0.18%로 올랐다. 구별로는 강남구(0.14%→0.19%), 송파구(0.13%→0.18%), 서초구(0.16%→0.16%), 강동구(0.15%→0.17%) 등이다. 매물 부족현상 심화에 따른 신축 및 인기단지 상승세와 구 외곽 ‘갭메우기’로 상승폭이 확대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외에 양천구(0.15%→0.18%)는 목동신시가지 및 인근 위주로, 강서구(0.09%→0.12%)는 목동 학원가 접근성이 양호한 염창동과 등촌동 위주로 상승했다.

경기 지역에선 과천시(0.89%→0.89%)에서 신축 및 재건축의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이달 초 조정대상지역에서 일부 해제된 고양시(0.07%→0.14%)에서도 아파트값이 올랐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도 0.10% 올라 전주(0.09%) 대비 상승폭이 확대됐다. 전반적으로 4분기 이후 신규 입주물량이 감소한 가운데 정시 확대 등을 골자로 한 대학입시 제도 개편을 앞두고 강남구(0.20%→0.24%), 양천구(0.27%→0.27%), 노원구(0.04%→0.07%) 등 주요 학군지역에서 전세 수요가 늘고 있다. 수도권의 상승폭도 전주 0.13%에서 이번 주 0.14%로 0.01%포인트 올랐다.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