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변창흠 LH 사장, 신남방 핵심 국가들과 협력 ‘가속’

  • 印尼 수도 이전 프로젝트 논의
    말레이시아 스마트시티 MOU
  • 기사입력 2019-11-28 11: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변창흠 LH 사장(오른쪽)과 모하메드 바수키 공공사업주택부 장관이 인도네시아 수도이전에 대한 상호간 협력방안을 협의하기 위한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H(사장 변창흠)는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한 신남방정책의 핵심 전략 국가인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및 미얀마와 수도이전 사업·스마트시티 개발 등에 대한 지속적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28일 밝혔다.

변창흠 LH 사장은 지난 27일 인천 송도에서 인도네시아 모하메드 바수키 공공사업주택부 장관과 인도네시아 수도이전에 대한 상호간 협력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간담회를 가졌다.

현재 인도네시아는 높은 인구밀도와 대기오염 심화, 해수면 상승 등으로 수도를 기존의 자카르타에서 동부 깔리만탄 섬으로 이전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변창흠 사장은 국토 면적의 11.8%에 불과한 수도권에 인구와 산업이 집중되며 발생한 지역 불균형 심화문제 등의 해결방안으로 세종시에 신행정수도를 건설한 우리나라의 사례를 설명했다.

특히, 당시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LH가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 세종시 건설을 성공적으로 완수했으며, 지난해에는 세종시가 세계 최초로 스마트시티 국제인증을 획득했음을 강조했다.

이에 바수키 장관은 “인도네시아의 새 수도는 스마트시티, 친환경도시, 안전한 도시로 개발하려고 한다”며 “발전된 도시개발 경험과 스마트 기술로 한국이 인도네시아 수도이전 사업에 많은 도움을 주길 바란다”고 답했다.

한편, LH는 지난 25일 한-아세안 정상회의 기간 중 부산에서 말레이시아와 코타키나발루 스마트시티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3월 양국 정상이 참석한 가운데 체결한 MOU에 이은 실무협약으로,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출범 이후 추진되는 최초의 협력사업이다.

문호진 기자/mhj@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