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건.사고
  • ‘MB 사위’ 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 구속영장 발부

  • 기사입력 2019-11-22 07: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인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옛 한국타이어) 대표(47·사진)가 21일 구속 수감됐다.

명재권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며 피의자의 지위와 현재까지의 수사 경과 등을 참작하면 구속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이 인정된다”며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발부했다.

조 대표는 하청업체로부터 납품의 대가로 매달 수백만 원씩을 받아 총 5억원 안팎의 뒷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계열사 자금을 빼돌려 2억원 상당의 돈을 챙긴 혐의도 있다.

조 대표는 영장심사에서도 “피해 금액을 모두 돌려줬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검찰은 사업상 갑을 관계를 이용해 하청업체로부터 상납을 받는 등 구속이 필요하다고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씨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올 1월 세무 당국이 고발한 조세포탈 혐의 등에 대한 수사를 병행할 예정이다.

조양래 전 한국타이어 회장의 차남인 조 대표는 1998년 한국타이어에 입사했고, 지난해 한국타이어 대표에 선임됐다. 2001년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셋째 딸 수연(44) 씨와 결혼했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