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수영연맹 특정 감사 문체부, 수사의뢰·징계 등 28건 처분 발표

  • 기사입력 2019-11-21 09: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대한체육회와 공동으로 실시한 대한수영연맹(회장 김지용)에 대한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연맹은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서 용품 후원사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세계수영연맹(FINA)의 규정에 부합하지 않은 의류 및 용품을 지급해 선수들이 펜으로 국가명을 쓴 수영모를 착용하는 등 해프닝을 빚은 바 있다.

문체부는 용품후원업체 선정 및 교체 과정에서의 마찰로 마케팅 대행사와의 계약을 종료하면서 이미 보장되어 있던 현금 수입금 9억 원에 대한 손실을 초래한 데 대하여 사법당국에 업무상 배임혐의로 수사의뢰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연맹은 용품 후원사 교체로 2년 기준 총 13억 8000만 원의 손실을 초래했고 국가대표의 선발과정에서도 관련 규정을 지키지 않았으며 마스터스대회 준비 부적정, 이사회 및 각종 위원회 운영 부적정, 권한 없는 사인(私人)에 대한 업무 위탁 등, 연맹 사무처 운영에서도 여러 문제점이 발견되었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수사 의뢰 외에 연맹에 대해 징계 14건, 기관경고 4건, 기관주의 1건, 시정 1건, 권고 3건의 처분을 요구할 예정이다.

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