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초음파 측정으로 극미량 가스 누출도 잡아낸다
- 에스엠인스트루먼트, ‘휴대용 초음파 카메라’ 개발, 안전사고 사전 예방 기대
휴대용 초음파 카메라로 가스 누출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에스엠인스트루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소리를 측정해 극미량의 가스 누출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대덕특구 음향카메라 전문기업 에스엠인스트루먼트는 가스 누출이나 전기 방전 위험상태를 찾아내는 휴대용 초음파 카메라를 개발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배트캠(BATCAM) 2.0은 디지털 방식의 초소형 정밀기계 기술 센서를 사용해 크기(237mm)를 획기적으로 줄였으며, 무게도 1.2kg으로 휴대가 가능하다.

열화상 카메라가 열이미지를 촬영하는 것처럼, 초음파 카메라는 사람에게는 들리지 않는 초음파를 측정해 가스누출과 전기 아크를 실시간으로 촬영하는 방식이다.

이 제품은 112개의 고감도 마이크로폰을 사용해 초음파를 측정, 측정된 신호는 초음파 이미지로 실시간 변환된다.

특히 전기 아크에 의해 발생하는 초음파 신호도 초음파 카메라를 활용해 실시간 촬영할 수 있어, 미세한 결함이 있는 절연체를 촬영을 통해 쉽게 판별할 수 있다. 원거리에서도 측정이 가능하여 지상에서 높이 떨어져 있는 절연체, 변압기 등의 누전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초음파 카메라는 소리를 이용하여 측정하므로 주변 공기흐름이나 가스의 종류에 관계없이 즉각적으로 가스 누출을 검출할 수 있다.

에스엠인스트루먼트는 이미 국내의 발전사, 화학공장, 반도체 공장 등에서 성능 검증을 끝마쳤으며, 경쟁사의 제품과 비교 시험을 거쳐 우수한 성능을 인정받았다.

김영기 대표는 “인체에 유해하거나 재해로 이루어 질 수 있는 가스누출을 사전에 방지하고, 산불 등으로 이어질 수 있는 미세한 전기 아크의 검침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먼저 중국 상해에서 열릴 국제 전기전력 설비 전시회를 통해 중국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