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임종윤 바이오協 이사장 “기술공유는 K-바이오 생존문제”

  • “업계, 엄청난 R&D 투자에 대한 부담,
    프로젝트 성패에 달린 절박감 심해”
    국내외 산학연병정 콜라보 강력 촉구 의미
    세계석학 총출동한 정부 후원행사 바이오플러스서 일갈
  • 기사입력 2019-11-14 12: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이건 생존의 문제입니다.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기술 공유와 협업 말입니다.”

바이오헬스·제약 분야 기술 공유는 막연한 콜라보레이션이 아닌, 위기상황 속에서 생존하기 위한 것이고, 강한 책임감과 헌신, 파트너사와 ‘올인’하는 자세를 가져야만 성공할 수 있다는 절박한 호소가 국내 권위 있는 바이오행사장에서 한국바이오협회 리더로 부터 나왔다.

한국바이오협회(회장 서정선)의 이사장을 맡고 있는 한미사이언스 임종윤 대표가 ‘2019 바이오플러스’ 웰컴 리셉션 강연을 통해 오픈이노베이션은 서바이벌 전략임을 강조하고 있다.

한국바이오협회는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의 대표이자 협회 이사장인 임종윤 사장이 최근 서울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한국바이오협회(회장 서정선) 주최, 산업통상자원부 후원으로 열린 ‘바이오 플러스 웰컴 리셉션’ 중 ‘서바이벌 전략-오픈이노베이션:한미약품’ 강연에서 이같이 강조했다고 14일 밝혔다.

임 대표는 이날 강연에서 한미약품그룹의 오픈이노베이션 전략 및 사례, 향후 K-바이오의 미래가치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발표했다.

‘바이오 플러스 웰컴 리셉션’은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바이오 분야 세계 석학과 기업인들이 참가한 가운데 한국바이오협회 주최로 열린 ‘2019 바이오 플러스’의 전야제였다.

임 대표는 강연에서 “한미는 한국에서 글로벌 제약기업들과 파트너십을 가장 활발하게 맺은 기업으로 꼽힌다”며 “많은 관심을 받았던 한미의 오픈 이노베이션 사례는 사실 그 과정 속에 큰 제약사로부터의 거절,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엄청난 R&D 투자에 대한 부담, 프로젝트 성패에 달린 절박감 등이 묻어 있는 성과”라고 운을 뗐다.

그는 "이런 관점에서 보면 오픈 이노베이션은 생존을 위한 전략이고, 한미도 글로벌 제약바이오 시장에서 순전히 '살아남기 위해' 오픈 이노베이션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면서 "위기가 닥쳤을 때 비로소 혁신을 위한 양보, 즉 위기탈출을 위한 기회로써 기술을 공유하며 성공적인 오픈 이노베이션을 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임 대표는 "최근 대한민국 각 지방에서 구축되고 있는 산업 클러스터에 매우 큰 기대를 갖고 있다”면서 “산업통상자원부와 광역 및 기초 지방자치단체들이 앞장서 혁신산업 육성 프로그램을 추진하는 것은 물론, 해외 기관들과도 활발한 산학연 연계를 추진하고 있는데, 이 때문에 지금이 K-바이오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가속화할 수 있는 매우 좋은 타이밍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업계가 수차 강조해왔던 산-학-연-병-정(기업-대학-연구계-병원-정부) 협력만이 살길이라는 메시지와 맥락을 같이하는데, 임 대표는 현장지휘자로서 더 절박하게 그 필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임 대표는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의 대표로서 그룹사의 미래 방향에 대한 자신의 생각도 내놨다.

임 대표는 “그룹 지주회사 대표로서, 의약품 뿐 아니라 맞춤형 건강관리를 통한 예방과 치료를 연결하는 ‘토털 헬스케어’ 영역에 그룹의 미래 가치가 달려 있다고 믿는다”며 “의약품을 통한 단순 치료를 넘어 병의 근원을 연구하고 예방법을 찾는 일, 치료에서부터 완전한 건강을 되찾는 일까지를 포함하는 모든 영역에서 한미그룹의 미래 성장성과 잠재력을 찾아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바이오플러스에는 독일 BioSaxony 바이오클러스터 Frank Emmrich (프랭크 엠리치) 회장, 캐나다 3D바이오 프린팅 벤처업계의 세계적인 ‘라이징 스타’로 급 부상중인 Aspect Biosystems의 Tamer mohamed (테이머 모하메드) 대표, AI신약개발 벤처인 Cyclica의 Naheed Kurji (나히드 쿠르지)대표, WHO (세계보건기구)의 마이크로니들 백신기술 어드바이저로 역임한 James Birchall (제임스 버철) 등 바이오분야 세계적인 석학들이 총출동했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