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기/벤처
  • “매일 쓰는 텀블러에 ‘라곰’ 정신 담았죠”

  • 락앤락 ‘메트로 텀블러’ 디자인
    패트릭 피터슨 e-메일 인터뷰
  • 기사입력 2019-11-11 11: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락앤락 메트로 텀블러를 디자인한 데이라이트 수석 디자이너 패트릭 피터슨.

텀블러는 환경 보호를 위해 일회용컵 사용을 줄이자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필수품이 됐다. 락앤락의 ‘메트로 텀블러’를 디자인한 패트릭 피터슨은 여기에 패션소품이자 바쁜 일상에 휴식을 주는 제품이란 성격을 부여했다.

피터슨은 최근 e-메일 인터뷰를 통해 “메트로 텀블러는 스웨덴의 ‘라곰(Lagom)’ 정신을 담아 디자인한 제품”이라 강조했다.

라곰은 ‘적당한’, ‘딱 알맞은’ 정도로 번역되는 북유럽의 철학이다. 복잡한 삶을 지양하고, 정서적 여유를 추구하는 북유럽의 일상에는 라곰이 자리잡고 있다. 덴마크의 휘게, 프랑스의 오캄, 일본의 소확행 같은 트렌드와도 일맥상통한다. 피터슨은 간결한 디자인으로 라곰을 표현했다.

“메트로 텀블러 디자인의 핵심은 간결함입니다. 화려하고 복잡해서 오히려 투박할 수 있었던 디자인에서 탈피했죠.”

내부에는 실용성을 채워넣었다. 피터슨은 “메트로 텀블러의 메인 타깃은 바쁜 현대의 도시인”이라며 “여러가지 일을 동시에 하는 도시인의 특성을 고려해 한 손에 쥐어도 피로감이 덜한 그립 커브형 몸체를 생각했 다”고 설명했다.

도현정 기자/kate01@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