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공지영, 정경심 추가 기소에 “일제시대에도 이렇게는 안 했을 것”

  • 기사입력 2019-11-11 07: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공지영 작가.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공지영 작가가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추가기소가 예고된 것에 대해 “일제시대 경무국도 이렇게는 안 했을 것 같다”는 댓글을 소개했다.

공 작가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네티즌의 베스트 댓글”이라며 “시대만 달랐다면 고문해서 죽였을 것 같다. 검찰 전신이 일제시대 경무국이니까”라고 덧붙였다.

공 작가는 해당 댓글과 함께 “이걸 유시민은 이렇게 말했다. 마피아도 애하고 여자는 안 건드린다”고 했다.

한편, 검찰은 11일 정 교수를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등 혐의로 추가 구속 기소할 예정이다.

검찰이 정 교수를 기소하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로, 2달여 만에 두 번째 기소가 이뤄지는 셈이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