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철원 민통선 멧돼지 사체서 돼지열병 바이러스 또 검출…총 12건

  • 기사입력 2019-10-22 09: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2일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 조사결과 강원도 철원 민간인출입통제선 안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올해 12번째로 아프리카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운자] 강원도 철원의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안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나왔다.

22일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강원도 철원군 원남면 죽대리 민통선 내의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현재까지 확진된 야생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총 12건으로 늘었다.

이번에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야생 멧돼지 폐사체는 군 부대원이 지난 19일 오후 6시께 민통선 보급로 옆 배수로에서 발견해 국립환경과학원과 연천군에 신고한 것이다.

발견 지점은 지난 12일과 16일 각각 확진 판정을 받은 야생 멧돼지가 발견된 진현리와 죽대리 중간쯤으로, 정부가 설치한 감염지역 차단용 전기 울타리 안에 속한다.

국과원은 어둠 때문에 즉각적인 현장 접근이 어려워 신고 다음 날 군부대와 함께 시료를 채취하고 사체를 매몰했으며 21일 오후 11시 30분께 바이러스를 최종 확인했다.

정원화 국과원 팀장은 “군부대와 협력해 진현리와 죽대리 일대의 폐사체를 신속히 수색해 제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