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설리 부검 계획…경찰 “정확한 사인 규명 위해”

  • 기사입력 2019-10-16 07: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경찰이 가수 겸 배우 고(故) 설리(본명 최진리·25)의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을 계획하고 있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15일 “외부 침입 흔적이나 목격자가 없고 지금까지는 다른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이지만 유명인인 데다 정확 원인을 면밀하게 밝히기 위해 부검 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재판부의 검토 후 부검 영장이 발부되면 본격적인 절차가 진행된다.

설리 유가족은 아직 부검 절차에 동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최대한 조심스레 설득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설리가 평소 우울증을 앓았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치료나 처방을 받은 기록이 있는지 확인 중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3시20분쯤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설리의 매니저가 신고했으며, 경찰 및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집 안에선 설리의 심경 변화가 담긴 자필 메모가 발견됐다.

설리의 장례 절차는 유가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된다. 다만 유족 측은 팬들을 위한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해 추모가 가능하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