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안정환 아내’ 이혜원, 악성 댓글에 한마디…“내가 무슨 죄를 지었나”

  •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는 죽었다지요”
  • 기사입력 2019-10-14 10: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4일 이혜원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이혜원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미스코리아 출신이자 안정환(43) MBC 축구 해설위원의 아내인 이혜원(40)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악성 댓글에 대한 고통을 호소했다.

14일 이혜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시간 참 빠르다. 벌써 2019년 10월 중순. 10대는 10㎞로, 20대는 20㎞로, 30대는 30㎞로, 40대는 40㎞로. 시간이 지나가는 속도라는데 너무 공감. 하루하루가 소중하고 감사한 시간”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오늘따라 ‘…’이 많네.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는 미덕이랄까. 인생이 가르쳐준 것. 아이가 커가면서 내면이 아름다워지고 싶어 더더더 열심히 사는 일인이다”며 “댓글 보면서 난 뭘 그리 죄를 지었나 하는 생각이 드는 새벽이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는 죽었다지요”라며 악성 댓글을 다는 사람들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앞서 이혜원은 지난해에도 악성 댓글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은 바 있다. 당시 이혜원은 자신의 기사에 달린 악성 댓글을 언급하며 “한 눈 감고 한 귀 닫고 살랍니다”라고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다.

이혜원은 2001년 안정환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jungj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