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토픽
  • 백기 든 블리자드…“홍콩 해방” 외친 게이머 징계경감·상금 반환

  • 기사입력 2019-10-14 08: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앨런 브랙 사장 명의의 ‘홍콩 해방’외친 게이머에 대한 징계완화 입장문. [블리자드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비디오게임 업체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가 홍콩 시위 지지 의사를 밝힌 홍콩 출신 게이머에 대한 징계를 완화했다고 CNN방송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 방송에 따르면 블리자드는 하스스톤 e-스포츠게임 경기 뒤 이뤄진 인터뷰에서 게이머 블리츠청(청응와이)이 “홍콩 해방, 우리 시대의 혁명”이라고 외치자 그에 대해 1년간 하스스톤 대회 출전 정지, 상금 몰수 등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자 전 세계 게이머들은 세계 최대 게임시장 중 한 곳인 중국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기 위해 게이머를 중징계 한 것이라며, 이는 중국 공산당에 대한 ‘과도한 눈치 보기’라는 비판과 함께 불매운동까지 전개했다.

이에 블리자드는 전날 자사 홈페이지에 앨런 브랙 사장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블리츠청이 행사 취지에서 벗어나는 발언을 했다”면서도 “우리의 업무 처리 절차가 부적절했고 너무 서둘러 결정했다”고 징계 경감을 밝혔다.

블리자드는 블리츠청에 대한 출전 정지 기간을 6개월로 줄이고 몰수했던 우승 상금 1만 달러도 돌려주기로 했다.

블리츠청은 블리자드의 결정에 “제재를 재고해준 블리자드에 감사한다”면서도 “(출전 정지) 반년은 여전히 길다. 이는 게이머인 내게 여전히 큰 손실”이라고 말했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그는 인터뷰 당시 정치적 견해 표명이 규정 위반이란 사실을 알았지만 홍콩 시위를 조명해주고 싶어서 ‘그냥 했다’고 설명했다.

블리츠청은 “내가 정말 돈을 신경 썼다면 인터뷰 때 아무 말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블리자드는 ‘대중을 불쾌하거나 자사 이미지를 손상시키는 행동을 했을 경우 상금을 몰수하고 출전권을 박탈할 수 있다’는 규정을 들어 블리츠청의 출전권을 1년간 정지하고 상금도 몰수했다. 해당 발언이 나온 경기 영상(VOD)은 삭제했고 인터뷰를 맡은 캐스터들과의 계약도 해지했다

그러자 게이머들은 블리자드가 중국 공산당의 눈치를 지나치게 보고 있다고 반발하면서 보이콧에 들어갔다. 또 미국 공화당 등 정치권에서도 블리자드의 행태에 대해 비판이 일었으며 캘리포니아 어바인의 일부 직원들은 항의 시위를 벌이는 등 파문이 확산됐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