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강북구, 난치병 어린이 돕기 사랑의 바자회

  • 12일 한신대학교 운동장
  • 기사입력 2019-10-07 11: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는 오는 12일 오전 10시부터 인수동에 소재한 한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운동장에서 ‘제20회 난치병 어린이 돕기 종교연합 사랑의 大바자회’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종교연합바자회는 수익금 전부를 난치병 어린이들에게 전달하는 자선행사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수유1동 성당(주임신부 허중식), 대한불교조계종 화계사(주지스님 수암), 한국기독교 장로회 송암교회(담임목사 김정곤)가 뜻을 모아 20년 동안 마련해왔다. 난치병으로 고통 받는 어린이들은 물론 그 가족들에게 한줄기 희망의 빛을 안겨주고자 종교간 벽을 허물고 이어온 일이다. 사랑과 자비가 어우러지는 행사는 매년 종교별로 번갈아 주관한다. 지난해는 기독교 올해는 천주교 내년은 불교 순이다.

이번 바자회에는 종교계, 기업 등이 기증한 의류, 식료품, 생활용품, 지역 특산품이 저렴한 가격에 판매된다. 국수, 떡볶이, 전과 같은 먹거리장터가 열리며 행사 중간엔 다양한 문화공연과 초청가수의 축하무대도 펼쳐진다. 행사장 곳곳엔 성금 모금함이 설치된다.

강북구 종교연합바자회는 지난 2000년도부터 시작됐다. 백혈병을 앓고 있는 수유여중 학생 치료비 마련을 위해 강북구가 1999년도에 개최한 한마음콘서트가 불씨가 됐다. 당시 수유1동 성당 이종남 주임신부, 화계사 성광 주지스님, 송암교회 박승화 목사가 취지를 이어받아 현재에 이르렀다. 2000년 1회부터 지금까지 모인 바자회 수익금은 11억 3682만원이다. 구는 해마다 20명씩 총 374명의 난치병 어린이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진용 기자/jycafe@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