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윤석열, 조국 내정때부터 "문제 많다" 靑에 우려 전달

  • 기사입력 2019-09-20 08: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검찰총장과 조국 법무부 장관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법무부장관의 가족에 대한 검찰의 본격적인 수사가 진행되기 전부터 청와대에 우려를 전달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CBS노컷뉴스가 보도했다.

노컷뉴스는 복수의 여권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한 결과 윤 총장은 검찰 압수수색 이전부터 청와대에 조 장관 가족과 관련된 혐의점이 가볍지 않다는 점을 알렸다고 한다고 보도했다.

이는 윤 총장이 조 장관에 대한 본격 수사를 시작하기 전부터 그 파장이 커질 수 있다는 점을 경고해 온 것이다.

검찰은 조 장관의 가족에 대한 수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임명 이전에 거취가 결정되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이다.

장관 임명이후 수사가 벌어지면 정권 차원에서 더 큰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청와대는 검찰에서 주장하는 가족 펀드나 조 장관 딸 입학 문제 등이 구체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했다. 청와대가 내부 인사 검증 과정에서 ‘문제 없다’는 결론을 내렸기 때문이다.

한 여권 관계자는 “검찰에서 조 장관이 위험할수 있다는 얘기가 있었다”면서 “하지만 검찰의 주장을 그대로 수용할수 없었다”고 밝혔다.

또 검찰의 조 장관에 대한 반대를 개혁에 대한 저항으로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

결국 양측이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수사는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검찰은 지난달 27일 사전통보 없이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였고, 지금까지 수십곳에서 자료를 확보해갔다.

이 때문에 이해찬 대표는 물론 이낙연 국무총리까지 나서 “검찰이 광범위한 압수수색에 들어가서 국회가 가지고 있는 인사청문 절차와 인사검증 권한·의무에 영향을 준 것은 적절치 않은 일”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하지만 윤 총장이 청와대에 사전 경고를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청와대가 내부의 허술한 검증에 의존해 사태의 심각성을 간과한게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가족펀드와 딸 표창장 위조 의혹 등 수사 과정에서 조 장관이 인사청문회에서 밝힌 내용과 배치하는 정황이 속속 나오고 있다.

또 조 장관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펀드 운용사의 설립부터 경영까지 개입한 정황이 검찰 수사 결과 구체적으로 확인되고 있다.

husn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