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은성수 “핀테크 투자펀드 3000억원 조성”

  • 자금 선순환 생태계 구축
    특례상장제도 개선도 검토
    위원장 취임 후 첫 현장 행보
  • 기사입력 2019-09-18 11: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8일 서울 강남구 디캠프에서 열린 핀테크 스케일업 현장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금융위 제공]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금융당국이 3000억원 규모의 핀테크 투자 펀드 조성에 나선다. 은행권 출자 자본과 민간자금을 매칭해 조성한다. 핀테크 기업의 원활한 기업공개(IPO)를 위해 거래소 상장제도도 손질할 방침이다.

은성수〈사진〉 금융위원장은 18일 서울 강남구 디캠프에서 핀테크 스케일업 현장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정책 청사진을 소개했다.

은 위원장은 글로벌 핀테크 유니콘 기업이 출현하기 위해서는 ▷중단없는 규제혁신 ▷핀테크 투자 활성화 ▷해외진출이 ‘핵심’이라면서 구체적 정책 방향을 소개했다. 이에따라 핀테크업계에 투자 물꼬를 틔워줄 ‘핀테크 혁신펀드(가칭)’ 조성 계획을 밝혔다.

은행권·핀테크 유관기관 출자와 민간자금을 매칭해 한국성장금융을 통해 4년간 3000억원 규모의 재원을 마련하고, 창업·성장 단계의 핀테크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구조다.

은 위원장은 “한국투자공사(KIC) 사장으로 글로벌 시장을 경험하며 본격 성장궤도에 오른 기업의 성공에는 인내심 있는 모험자본과 글로벌 시장확대가 있었다는 점을 깨달았다”며 “현재 민간 중심의 투자펀드 조성을 추진중이며 조만간 마무리해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청년들이 핀테크 스타트업을 창업하고 기업공개(IPO),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성공신화를 만들어 갈 수 있는 시장환경이 매우 중요하다”며 “창업-투자-회수-재투자로 이뤄지는 선순환 생태계가 확고하게 구축될 필요가 있고, 혁신성을 인정받은 샌드박스 업체가 수월하게 상장할 수 있는 방향으로 상장제도의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금융위는 핀테크에 특화한 상장 요건 완화 및 상장 절차 신속화 등의 내용을 구체화하고있는 단계로 전해졌다. 규제샌드박스 제도 시행 1년을 맞는 내년 3월까지 혁신금융서비스 100건을 지정하겠다는 목표도 나왔다. 혁신금융서비스는 9월 현재 42건이 지정된 상태다.

이날 행사에는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대표, 김태훈 레이니스트(뱅크샐러드) 대표 등 국내 핀테크업계 간판 주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들은 ▷혁신금융서비스 테스트 결과와 규제개선의 연계 및 테스트 과정에서의 아이디어 보호 필요성 ▷창업‧진입장벽 완화 및 글로벌 핀테크 비즈니스의 국내도입 여건 마련 ▷금융권 및 모험자본 등의 투자확대 및 핀테크 기업 상장 지원 ▷핀테크 스타트업의 해외진출 지원 활성화 ▷신용정보법 개정, 조속한 P2P법 제정 등을 제안했다.

은 위원장은 이에 “의견을 반영해 10월 중 핀테크 스케일업 정책을 완성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은 위원장은 이날 온라인 소통을 위해 참석자들에게 자신의 이메일 주소를 공개하기도 했다.

badhone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