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다문화인 100만명 시대…국내 인구 2% 차지

  • 기사입력 2019-09-12 16: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다문화인 100만명 시대’가 열렸다. 국내 거주하는 다문화 가구원이 100만명을 넘어선 것이다.

통계청이 지난달 발표한 ‘2018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다문화 가구는 33만5000가구로, 가구원은 100만9000명에 달했다. 다문화 가구원 규모는 부쩍 성장해 총 인구 5136만명 중 2%를 차지했다.

국내 다문화 가구원이 100만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2015년 등록센서스 방식으로 집계한 이후 처음이다. 등록센서스는 전국 모든 가구를 직접 방문하지 않고, 주민등록부 등 행정자료로 인구·가구·주택에 대한 통계를 생산하는 방법이다.

다문화 가구원은 지난 2015년 88만8000명에서 2016년 96만3000명, 2017년 96만4000명, 지난해 100만9000명으로 증가세를 그렸다. 가구수도 2015년 29만9000가구에서 2016년 31만6000가구, 2017년 31만9000가구, 지난해 33만5000가구로 증가해왔다.

통계청이 다문화 가구로 분류하는 경우는 귀화자가 있는 가구, 외국인이 한국인과 결혼한 가구, 귀화 내국인으로 구성된 가구, 내국인과 다문화 자녀로 구성된 가구, 귀화 내국인과 결혼 이민자 외국인으로 구성된 가구 등이다.

다문화 가구 내 다문화 대상자는 총 34만1000명이었다. 다문화 대상자는 귀화자와 아직 한국 국적을 얻지 않은 결혼 이민자를 말한다. 귀화자는 17만5000명, 아직 한국 국적을 얻지 않은 결혼 이민자는 16만6000명이었다.

다문화 대상자의 원 국적은 한국계 중국인 경우가 11만9000명(34.9%)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베트남이 7만2000명(21%), 중국이 6만8000명(19.9%) 순이었다. 필리핀(1만9000명, 5.6%), 일본(1만2000명, 3.6%), 미국(8000명, 2.4%)은 비중이 한자릿수에 그쳤다.

지역별로는 귀화자와 결혼이민자가 경기도에 가장 많이 거주하고 있었다. 경기도 거주 다문화 대상자는 총 10만6000명으로 31.2%를 차지했다. 이어 서울이 7만4000명(21.7%), 인천(2만4000명, 7.1%) 순이었다.

kate01@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