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경북대·영남대 등 TK 대학도 ‘反조국 집회’ 나설 듯

  • 기사입력 2019-08-26 07: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주23일 개최된 ‘조국 의혹 진상 규명’ 고대생 집회.[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각종 논란과 관련, 고려대와 서울대에서 최근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집회가 열린 데 이어, ‘TK(대구·경북)’ 대학에서도 집단 반발 조짐이 일고 있다고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북대 총학생회는 26일 회의(중앙운영위원회)를 열고, 조 후보자 사태와 관련한 학교 입장문 발표와 대자보 부착, 집회 개최 여부를 결정한다. 총학 한 간부는 “입장문은 이미 다 작성한 상태지만, 좀 더 진실에 가깝게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고,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어 기다리는 중이다. 서울지역 대학에서 연대 집회 이야기도 있는 상황이다. 일단 모든 총학의 집단행동은 26일 회의 후 확정된다”고 말했다.

대구대 총학생회도 이날 학생회 간부 등이 참석하는 모임을 한다. 이 자리에서 총학은 조 후보자 사태와 관련, 대자보 부착이나 집회 개최 여부 등을 논의한다. 구근회 총학회장은“문제가 있다고 드러나면 절대 조 후보자가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이 될순 없다. 대한민국 어떤 청년이 그걸 받아들이겠느냐. 제2의 최순실 사태가 생각나는 상황 아니냐. 특혜를 넘어서는 가족 혜택으로 상대적인 박탈감이 느껴진다”고 했다.

영남대 총학생회도 이날 총학 간부 모임을 열고, 조 후보자 사태에 대한 안건을 다룬다. 정환도 총학회장은“조 후보자 사태에 대해 전국 대학 분위기를 이날 간부들에게 우선 설명하고, 우리 대학의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고 했다. 그는 “오는 28일 지역 일부 총학회장과도 별도 모임이 있는데, 그날도 이 문제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눌 것 같다”고 전했다.

경일대 총학생회 역시 27일 조 후보자 논란을 주요 안건으로 다루는 모임을 연다. 노경준 총학회장은 “방학 중이어서, 총학 차원의 전체 의견은 일단 모으지 못했다. 27일 모임 후 향후 계획 등을 명확하게 밝힐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계명대 총학생회도 26일 열리는 확대 간부수련회 자리에서 조 후보자와 관련한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husn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