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건.사고
  • 대구 이월드 근무자 다리 절단사고…안전 준수 조사

  • 기사입력 2019-08-17 10: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대구의 놀이공원 이월드에서 놀이기구에 근무자의 다리가 끼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16일 오후 6시 52분쯤 대구 달서구의 이월드에서 근무 중인 20대 A 씨는 ‘허리케인’이라는 롤러코스터 레일에 오른쪽 다리가 끼는 사고를 당했다.

A씨는 승객 20여명을 태운 롤러코스터에 타서 10m 정도를 같이 타고 가다가 아래로 추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놀이공원의 큰 음악 소리 등으로 인해 A 씨의 구조 요청이 잘 전달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출동한 119 구급대원들이 A 씨의 다리를 지혈한 뒤 병원으로 이송했다.

A 씨는 이월드에서 약 5개월간 아르바이트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난 놀이기구는 현재 운행이 중단됐다.

대구 성서경찰서는 사고 당시 주변 CCTV와 목격자가 없어, 이월드 측과 A 씨를 상대로 안전준수사항을 지켰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이 놀이공원은 지난 14일 EBS ‘극한직업’에서 공원 근무자들의 일상이 소개된 바 있다.

yj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