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김규리 “큰 위기 와서 10년 공백…그만둘까 생각도”

  • 기사입력 2019-08-15 08: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배우 김규리가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앞서 김규리는 광우병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라 대중의 비난 세례를 받은 바 있다.

그는 14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 “하나의 일을 오래 하다 보니 위기가 한 번씩 온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모두 아시겠지만 큰 위기가 와서 10년 공백이 있었다”고 했다.

이어 “작년에는 일이 정말 안 들어오더라. 너무 안 들어와서 그냥 쿨하게 그만두는 게 나을 수도 있겠다 싶었다”고 덧붙였다.

김규리는 “영화 ‘미인도’에서 신윤복 역할을 했는데 그 때 한국화를 열심히 배웠다”며 “그 이후 취미로 그림을 그리다가 ‘이걸로 더 열심히해서 큰 작품을 만들어서 두 번째 직업으로 가지고 있어도 괜찮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규리는 “너무 다행히 작품이 들어왔고 지금 라디오도 해서 너무 행복하다”고 그 고민이 이제는 해결됐다고 밝혔다.

이말을 듣던 윤종신은 “선언을 하지 마세요. 선언하면 후회할 일들이 생긴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김규리는 지난 2008년 5월 자신의 미니홈피에 ’광우병이 득실거리는 소를 수입하느니 청산가리를 입안에 털어 넣는 편이 낫다’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이듬해 11월에는 김민선에서 김규리로 개명했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