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출연연, 日 경제보복 대응 R&D 자문단 가동…서울대 교수 320명도 나서

  • KAIST 이어 서울대 공대 교수도 자문단 참여
    화학연·표준연도 기술 자문 TF 검토
    재료연 "연구소, 사실상 비상체제 가동"
  • 기사입력 2019-08-07 10: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본이 우리나라를 수출심사 우대대상 국가에서 제외하는 2차 경제보복을 단행한 이후 국내 기업들의 기술개발 등을 돕기 위한 과학기술계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정아 기자] 소재·장비 연구개발(R&D)을 수행하는 정부 출연 연구기관들과 관련 학계가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을 돕기 위한 기술자문단이나 태스크포스(TF) 구성에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7일 과학기술계에 따르면 카이스트(KAIST)에 이어 서울대학교 공과대학도 전·현직 교수 320여명으로 구성된 기술자문 특별 전담반을 꾸려 운영을 시작한다.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기술자문단은 일본의 수출 규제 영향이 예상되는 반도체·에너지·자동차 등 주요산업 분야 1194개 품목 가운데 우선 159개 소재 등 관리 품목과 관련 있는 중견·중소기업의 애로기술을 자문하고 지원하는 구실을 한다.

서울대 공과대학 SNU공학컨설팅 센터 산하에 있는 화학공정신기술연구소, 반도체공동연구소, 신소재공동연구소, 자동화시스템공동연구소, 정밀기계설계공동연구소, 차세대자동차연구센터 등 총 6개 연구소가 기술자문단에 참여한다. 신속하고 정확한 대응을 위한 전담접수처(snuecc@snu.ac.kr)가 운영될 예정이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도 일본의 수출 규제 대응을 위한 TF 내지는 위원회 설치를 준비하고 있다. 한국화학연구소도 화학소재 및 공정 관련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기술자문단 설치를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출연 연구기관인 재료연구소, 화학연은 소재·장비 국산화 R&D를 비롯한 실증·양산 테스트베드 운영 등을 통해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로 했다.

재료연구소는 경남테크노파크에 있는 금속소재종합솔루션센터를 연계해 중소기업의 소재개발 기획에서 사업화까지 전주기 지원을 위한 맞춤형 실증·양산 시험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화학연도 화학소재종합솔루션센터를 활용해 소재양산 단계에서 발생가능한 문제점을 사전에 검증하는 등 국산화 제조 공정 지원에 나선다.

재료연 관계자는 “연구소의 6개 전 본부가 사실상 비상체제로 가동되고 있다”며 “연구자들이 예정된 하계휴가를 취소하거나 자진해서 반납한 상태”라고 말했다. 화학연 관계자도 “연구소 내 계면재료화학공정센터, 고분자나노기능센터를 주축으로 한 관련 연구자들이 휴가를 취소하고 연구실에서 핵심 소재부품 국산화 R&D에 매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dsu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