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화이트리스트 제외 후폭풍] 과학기술계, 7일 긴급 토론회 열고 '해법찾기'

[헤럴드경제=이정아 기자]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라 관련 산업분야와 국가경제 전반에 타격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되는 가운데, 과학기술계에서도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긴급 토론회를 추진한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한국공학한림원, 한국과학기술한림원 등 과학기술계 3대 기관은 7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에 대한 과학기술계 대응방안’을 주제로 긴급 공동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 학회장을 맡고 있는 박재근 한양대학교 교수가 주제발표자로 나선다.

박재근 교수는 ‘일본 정부 수출규제 및 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따른 국가적 대응’을 주제로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 기술과 산업을 글로벌 수준으로 육성하기 위한 중장기 전략을 제안할 예정이다.

주제발표 이후 이어지는 지정토론에서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산업계 인사들과 학계, 법조계 전문가가 참여해 보다 구체적인 논의와 실효성 있는 전략적 제언들을 이어 갈 예정이다.

소재분야에는 박영수 솔브레인 부사장·이종수 메카로 사장·주현상 금호석유화학 팀장, 부품분야에는 김호식 엘오티베큠 사장·서진천 프리시스 대표이사, 장비분야에는 이현덕 원익IPS 대표이사·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 등이 참여한다.

학계에서는 김태성 성균관대학교 기계공학부 교수·황철성 서울대학교 재료공학부 교수가, 법조계에서는 최지선 로앤사이언스 법률사무소 변호사가 참석한다.

지정토론에서는 단기적 해결방안 외에 장기적인 관점에서 소재·부품·장비산업의 자립화와 글로벌 수준의 국산화를 위한 대책까지 도출하기 위한 토론이 진행된다.

지정토론 안건은 ▷국내 반도체 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 정체 이유와 그 시사점 ▷수출규제 항목의 중장기적 대체 및 국산화 가능성 ▷전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 심화 기조로 인한 글로벌 IT 공급체인 붕괴 및 공급자 다변화에 대한 전략 ▷변화하는 국제 정세 및 환경에 대응한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의 글로벌 육성 전략 등이다.

3대 기관은 개최취지로 “일본의 수출규제 및 화이트 리스트 배제 조치로 인한 난관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과학기술계 관련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과학기술과 산업역량의 강화를 위한 전략을 토론함으로써 전화위복의 기회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ds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