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日 화이트리스트 배제 D-1> 출연연, ‘화이트리스트 배제 대비 26개 소재부품군 선별'

  • - 주력 기간, 정보전자, 에너지 환경, 재난안전 소재 등 4개 분야 26개 핵심소재군 선별...정부 R&D 투자 요청
    - 대일본 의존도 70% 이상, 화이트리스트 포함 예상 품목, 향후 미래산업 육성과 연관 소재 기준
  • 기사입력 2019-08-01 08: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법령 개정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과학기술계 정부출연연구기관들이 소재부품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중장기 연구개발(R&D) 사업계획서를 최근 정부에 제출했다.

정부는 연구기관들이 제출한 계획서를 바탕으로 지원 항목과 예산 규모를 검토한 뒤 내달 중순쯤 확정할 방침이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에 따르면 과기부 산하 출연연구기관 10곳과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출연기관 2곳 등 12개 기관이 참여하는 ‘소재연구기관협의회’(이하 협의회)는 향후 7년간 약 5000억원 규모의 중장기 ‘소재혁신성장 프로젝트’를 마련했다.

협의회는 소재부품 연구를 전담할 컨트롤타워로 지난 4월 출범했다. 협의회의 이번 소재혁신성장 프로젝트는 오는 2일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할 경우에 대비한 국내 소재부품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출연연구기관 차원의 대응책이다.

협의회는 이 프로젝트에 정부에 7년간 5000억원 규모의 예산을 요청한 상태다.

협의회는 산업부가 지정한 국산화가 시급한 90개 기술과 과기부가 미래 핵심소재로 발굴한 30개 기술 등 총 120개 기술 중에서 국가 기간 소재, 정보전자 소재, 에너지 환경 소재, 재난안전 소재 등 26개 핵심소재군을 선별했다.

협의회는 ▷일본 의존도 70% 이상 ▷수입액 100달러 이상 ▷화이트리스트 포함 예상 품목 ▷향후 미래산업 육성 성장동력과 연관된 소재 등 크게 4가지를 기준으로 26개 소재군을 정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주무부처인 과기정통부에 이러한 내용을 담은 사업계획안을 지난주에 제출했다.

사업계획서에 따르면 재료연구소는 국가 기간 소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정보전자 소재, 한국화학연구원은 에너지 환경 소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재난안전 소재 등 4개 분과에서 다른 출연연들과 융합연구를 수행한다. 기존에 추진한 소재부품 연구개발 사업과 가장 큰 차별점은 출연연들이 보유하고 있는 시드기술을 융합, 실증 양산까지 전주기적 연구개발을 추진한다는 점이다.

이정환 재료연구소 소장은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단기적으로는 수입 의존도가 높은 품목에 대한 수입 다변화, 장기적 관점에서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 컨트롤타워 설치, 소재 실용화 및 품질인증 위한 기반구축을 해나가야 한다”면서 “기존 개발된 소재개발과 함께 이번 사태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미래를 대비한 소재개발 연구에도 집중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현재 협의회에서 제출한 안을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며 "최종 예산 지원 규모 등은 내달 중순쯤 결정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재료연구소 연구진이 세라믹 3D 프린팅 소재 관련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재료연구소 제공]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