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이준석 “착한 러시아가 영공 침범, 日은 두말할 것도 없는 상태”

  • 기사입력 2019-07-24 09: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러시아 군용기가 두 차례에 걸쳐 한국 영공을 침범한 것에 대해 “정부에서 국민에게 홍보한 러시아는 ‘착한 러시아’ 였는데, 그 러시아의 군용기가 침범했단다”라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본에 맞서 우리에게 불산을 주겠다고 제의한 착한 러시아’의 군용기가 한국 영공을 침범했다”며 “역시나 물타기성 ‘충격완화용 아이템’이었다는 게 드러난다. 외교적 고립이란 게 이런 거다”라고 지적했다.

이 최고위원은 “미국에게 도와달라고 했더니 미국은 ‘일본도 도와달라면 도와주겠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울릉도 북쪽으로 군용기를 침투하고 중국은 북쪽으로 진입해서 울릉도까지 와서 재진입했다. 일본은 두말할 것도 없는 상태다”라고 했다.

그는 “외교부의 핵심 실무자들을 적폐로 몰아 묶어두니 이 상황에서 장관은 무조건 가면 환대받는 아프리카를 드나드는 것이다”라며 “정부가 국민에게 상황을 제대로 전달하지 않았던 역사 속 아픔을 하나 상기시킨다. 이승만 전 대통령이 국민에게 상황을 제대로 전달하지 않았던 역사 속 아픔, 6·25 전쟁을 다시 상기시킨다”고 덧붙였다.

앞서 23일 오전 중국 H-6 폭격기와 러시아 TU-95 폭격기 및 A-50 조기경보통제기 등 군용기 5대가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했으며, 이 과정에서 러시아 A-50 1대는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7분간 침범했다. 공군은 F-15K와 KF-16 등 전투기를 출격 시켜 차단 기동과 함께 러시아 군용기 쪽으로 경고사격을 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