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원빈·이나영, 삼성동 단독주택에 새둥지…50억~70억대 추정

  • 기사입력 2019-07-23 06: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원빈(42·본명 김도진)·이나영(40) 부부가 서울 삼성동에 집을 짓고 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원빈은 지난 2014년 7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근 지하 1층~지상 3층 단독주택 신축 허가를 강남구청으로부터 받았다. 이후 노후 주택을 허물고 건축 면적 33.9평(112.09㎡), 연 면적 101평(333.95㎡)짜리 단독주택을 지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건물은 지난해 말 모두 완공됐으며 현재 원빈·이나영 부부가 이사해 거주 중이다. 완공된 이 단독주택은 한국전력 부지, 지하철 9호선 등과도 인접해 있어 상권 규모 역시 작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한 부동산 전문가의 말을 빌어 “이곳 인근 시세가 평당 6000만원 정도로 책정돼 있으며 원빈·이나영 부부가 매입한 땅값과 건물 공사 비용 등을 포함하면 50억원대로 추정된다”며 “노후 건물을 허물고 새 건물을 올렸다는 점에서 그 자체로 건물의 가치가 올라갈 수 있으며 이 건물이 매물로 나올 경우 프리미엄이 10~15% 정도 붙는다고 가정하면 70억원 정도 가치가 매겨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원빈은 노후 주택을 당시 23억5000만원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원빈·이나영 부부는 지난 2015년 결혼했으며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