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
  • “올해 상반기 M&A 328건…전년보다 23% 줄어”

  • 1~6월 M&A 건수 328건
    상반기 M&A 금액 약 23兆
  • 기사입력 2019-07-21 20: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19년 상반기 관련 M&A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 올해 상반기 주요기업들의 인수합병(M&A) 건수가 전년대비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M&A거래소가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주요기업 M&A 추진 실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M&A 건수는 총 328건으로 작년 상반기(428건)보다 23.4% 감소했다.

상장사의 경우 153건으로 22건(12.6%) 줄었으며 비상장 주요기업의 경우 175건으로 30.8% 감소했다.

M&A유형별로는 주식양수도 159건(48.5%), 합병 94건(28.7%), 제3자배정 유상증자 48건(14.6%) 순으로 작년 상반기와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상반기 M&A 건수가 크게 감소한 것은 최근 불안한 유럽 정세 전망, 미국·중국 간 무역분쟁의 여파,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되면서 불확실성 증대에 다른 글로벌 M&A 거래의 하향세 전환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M&A거래소 관계자는 “주권상장회사는 공개매수 및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서, 비상장 주요기업은 합병 및 주요 영업양수도에서 건수 감소가 두드러졌다”며 “작년 상반기에 이어 2019년 상반기에도 주식양수도 및 합병의 건수비중이 높게 나타난 것은 주요기업들이 M&A 수단으로 주식양수도 및 합병을 선호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상반기 M&A 거래금액은 주권상장회사 14조8378억원, 비상장 주요기업 7조9287억원으로 총 합계는 22조7655억원이었다. 이는 작년 상반기 총 31조1867억원 대비 8조4220억원(27.0%) 감소한 수치다.

상장사의 경우 거래금액이 작년 상반기 24조1187억원에서 12.1% 감소한데 반해 비상장사는 7조680억원원에서 12.2% 증가했다.

M&A 유형별 거래금액은 주식양수도가 11조5961억원으로 50.9%를 차지했고 합병 4조8437억원(21.3%), 제3자배정 유상증자 3조6297억원(15.9%) 순으로 집계됐다.

M&A거래소 측은 “주요기업 M&A거래금액이 감소한 것은 전체적으로 M&A건수 감소와 더불어 주요기업들이 주로 중소형 규모의 M&A를 추진한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상반기 M&A 추진 주요기업의 업종분포 중 M&A 건수가 집중된 업종은 없는 가운데 정보통신·영상·컨텐츠(11.9%), 전자·전기·가스(11.9%), 건설·부동산·광업(10.4%) 등 3개 업종의 건수비중이 10% 이상으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작년 상반기 대비 정보통신·영상·컨텐츠 및 금융·보험·금융지원 등 2개 업종은 건수가 증가하고 1개 업종은 건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ra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