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류현진, 후반기 첫 경기 7이닝 2실점…11승 무산

  • 기사입력 2019-07-15 12: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P]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류현진(32·미국 프로야구 LA다저스)이 후반기 첫 등판에서 7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구원투수의 난조로 시즌 11승은 무산됐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 경기에 선발 투수로 등판해 7이닝 8피안타 6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시즌 15번째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펼친 류현진은 팀이 4-2로 앞선 8회말 페드로 바에스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평균자책점은 1.73에서 1.78로 약간 상승했다.

류현진은 1회초 A.J 폴락의 3점 홈런으로 팀이 3점 앞선 채 가벼운 마음으로 1회말 마운드에 올랐다. 하지만 선두 타자 안타 후 아쉬운 내야 수비까지 겹치며 2사 만루 위기를 맞았고 결국 2점을 내줬다.

이후 2회부터 4회까지 삼자범퇴로 처리한 류현진은, 5회 2사 1, 2루 실점 위기에서 좌전 안타를 허용했지만 좌익수 알렉스 버두고가 정확한 홈송구로 주자를 잡아내며 5회마저 실점 없이 막았다.

류현진은 4대 2로 앞선 8회 말 마운드에서 내려왔지만, 구원 등판한 페드로 바에스가 두 타자 연속 홈런을 내주며 동점을 허용해 결국 11승 달성은 다음 기회로 미뤄졌다.

류현진은 오는 20일 마이애미와의 경기에서 다시 한 번 시즌 11승에 도전한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