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SK인천석유화학, 친환경 사업장 조성에 올해 500억원 투자

  • 기사입력 2019-07-14 21: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인천석유화학 구성원이 공정 현장에서 SHE(안전·보건·환경)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SK인천석유화학 제공]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SK인천석유화학이 에너지 효율화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올해 500억원 이상 투자를 결정했다.

SK인천석유화학은 2006년부터 3300억원 이상 투자해온 데 이어 올해 추가 투자를 통해 오염물질 배출 저감 시설을 증설하고 공정시설을 최적화는 등 친환경 사업장을 만드는 데 더욱 힘쓸 방침이라고 14일 밝혔다.

올해 하반기 예정된 정기보수 기간 배연탈질설비(SCR)을 추가로 설치해 대표적 대기오염물질 중 하나인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을 연간 83톤 이상 감축한다.

또 열교환망 최적화와 원유 정제 설비 교체 등으로 연평균 전체 연료 사용량의 2%를 절감하고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은 연간 3만6000톤 줄일 예정이다.

공유인프라를 활용해 환경 분야 사회적 가치를 만드는 '에너지 업사이클링' 사업은 오는 11월부터 시작한다.

SK인천석유화학의 생산공정 열원과 집단에너지 기업의 열배관망 네트워크 인프라를 연계해 인천 지역 대규모 주거단지에 냉난방용 에너지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네트워크다.

총 공급 규모는 연간 약 28만Gcal로 일반가정 4만가구가 1년간 사용 가능한 양이다.

SK인천석유화학은 이 사업을 통해 액화천연가스(LNG) 연간 약 2만7000톤 또는 유연탄 5만6000톤의 에너지 사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봤다.

또 온실가스 연간 약 5만톤과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 약 100톤의 감축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인천석유화학 최남규 사장은 “SK인천석유화학은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기반으로 성장 해 온 만큼 지속적인 '그린밸런스 독한 혁신'을 통해 최고 수준의 친환경·안전 공장을 만들어 지역사회로부터 더욱 사랑 받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jin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