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페더러, 11년만에 ‘윔블던 복수혈전’…상대는 나달

  • 기사입력 2019-07-11 07: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로저 페더러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세계 테니스 2위 라파엘 나달(스페인)과 3위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12일(현지시간) 윔블던 테니스 대회 잔디 코트에서 준결승전을 벌인다. 2008년 이후 11년 만이다.

나달과 페더러는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진행 중인 올해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3천800만파운드·약 558억원) 남자 단식 4강에 나란히 진출했다.

두 선수가 윔블던에서 대결한 최근 사례는 2008년 결승으로 당시 나달이 3-2(6-4 6-4 6-7 6-7 9-7)로 승리한 바 있어 페더러의 복수혈전이 되는 셈이다.

당시 맞대결로 나달은 윔블던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고, 페더러는 6년 연속 우승이 좌절됐다.

특히 2008년 나달과 페더러의 윔블던 결승전은 경기 진행 시간만 4시간 48분이 걸린 명승부로 아직도 팬들의 기억에 생생히 남아 있다.

현재 나달은 페더러와 상대 전적에서 24승 15패로 앞서 있다.

나달은 10일 8강전에서 샘 퀘리(65위·미국)를 3-0(7-5 6-2 6-2)으로 완파했고 페더러는 니시코리 게이(7위·일본)에게 3-1(4-6 6-1 6-4 6-4) 역전승을 거두고 4강에 합류했다.

특히 이날 페더러의 승리는 윔블던에서만 개인 통산 100승을 올려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웠다.

통산 40번째 맞대결을 벌이게 된 둘은 지난달 프랑스오픈 4강에서는 나달이 3-0(6-3 6-4 6-2)으로 완승했었다.

현재까지 페더러가 메이저 대회에서 20차례 우승했고 나달이 18회로 그 뒤를 바짝 추격 중이라 둘의 이번 준결승 결과는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의 향방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나달과 페더러는 메이저 대회에서는 13번 만나 역시 나달이 10승 3패로 우위를 보인다. 하지만 잔디 코트 대결만 따지면 윔블던에서만 세 차례 만났는데 페더러가 2승 1패로 한 번 더 이겼다.

이로써 이번 대회 남자 단식 4강은 나달-페더러,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로베르토 바우티스타 아굿(22위·스페인)의 대결로 압축됐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