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PK’ vs ‘TK’ 지역싸움으로 다시 번진 ‘동남권 신공항’

  • 기사입력 2019-06-22 08: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당 소속 TK 의원들 “대정부 투쟁 나서겠다” 반발
-‘김해공항 확장’ 반대해온 PK는 “총리실 결론 따르겠다”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10년 넘게 추진과 백지화를 반복해온 동남권 신공항 문제가 다시 원점에서 재검토에 들어가며 지역간 정치 갈등으로 번졌다. 부산ㆍ울산ㆍ경남(PK) 지역의 여권 소속 지자체장들이 검증단까지 만들어 재검토를 강하게 주장하자 이번에는 야권 소속의 대구ㆍ경북(TK) 지역 국회의원들이 단체행동에 나섰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소속 대구ㆍ경북 지역 국회의원들로 구성된 ‘대구ㆍ경북 발전협의회’는 지난 21일 회의 끝에 성명서를 내고 “정부와 부ㆍ울ㆍ경의 김해 신공항 적정성 재검토를 절대 반대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성명에서 “영남권 신공항 문제는 10년이 넘도록 논란이 되던 것을 관련 5개 지자체가 합의를 통해 조사결과를 수용하기로 했었다”며 “그런데 정권을 잡았다고 정체도 알 수 없는 검증단이란 것을 만들어 국토교통부와 전문기관의 검증결과를 잘못된 것이라 일방적으로 주장하고 있다. 5개 광역단체장의 합의로 이루어진 국가적 의사결정을 여당 소속 3개 단체장과 여당 소속 국토부 장관의 합의만으로 이렇게 손바닥 뒤집듯 뒤집으려 해도 되는 것이냐”고 강하게 반발했다.

또 “재검증 의사를 내비쳤던 국무총리도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며 “국무총리실이 국가 전체가 아닌 특정지역만의 선거를 위해 새로운 ‘적폐’를 시도하면 대정부 투쟁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반면, 김해 신공항 확장안에 꾸준히 반대 의사를 밝혀온 부울경 측에서는 “국무총리실의 재검토에 따른다”는 입장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는 지난 20일 공동 합의문을 내고 “동남권 관문 공항으로서 김해 신공항의 적정성에 대해 총리실에서 논의하기로 하고 그 결과에 따르기로 한다”고 밝혔다.

합의문 발표 직후 김경수 경남지사는 “그동안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김해 신공항이 적정한지에 대해 국토부와 협의가 원활하지 못한 측면이 있었다. 오늘 논의에서 이를 해소하고 합의문 발표대로 총리실에서 논의하고 그 결과에 따르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동남권 신공항 문제는 지난 2006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건설교통부에 동남권 신공항 건설 검토를 지시하면서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됐다. 그러나 정권이 바뀔 때마다 백지화와 재검토가 반복됐고, 지난 2016년에는 신공항 건설에서 기존의 김해공항 확장으로 사업 방향이 변경되며 PK 지역의 강한 반발을 불렀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