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서울 33.4도·영천 35.6도…전국 곳곳 5월 역대 최고기온

  • 기사입력 2019-05-24 17: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5월부터 때 이른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24일 서울을 비롯한 전국 곳곳의 수은주가 35도 안팎까지 올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0분까지 경북 영천의 낮 최고기온이 35.6도까지 올라 전국에서 가장 더웠다. 이어 경북 경주 35.3도, 포항 35.1도 등이 뒤를 이었다.

주요 도시의 낮 최고기온을 보면 대구(34.5도), 서울(33.4도), 제주(33.1도), 대전(32.7도), 울산(31.7도) 등이 30도를 넘어섰다. 광주(29.9도), 인천(28.3도), 부산(25.4도)은 30도를 밑돌았다.

경기 이천(33.7도), 충북 제천(33.7도), 제주(33.1도), 강원 철원(32.5도), 충남 홍성(30.8도), 전남 신안 흑산도(28.8도)는 기상관측 이래 역대 5월 최고기온 기록을 새로 작성했다.

서울(33.4도), 대구(34.5도), 경북 의성(34.6도) 등은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자동기상관측장비(AWS)로 측정한 낮 최고기온은 경기 경북 영천(신녕) 35.9도, 경기 안성(양성) 35.8도 등을 기록했다. AWS 측정기온은 관리자 없이 무인으로 측정되기 때문에 공식 기록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참고자료로 활용된다.

기상청은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아 햇볕이 강한 가운데 서해안을중심으로 따뜻한 남서 기류가 유입돼 기온이 크게 올랐다”고 설명했다.

오후 4시 30분 현재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곳은 서울, 부산, 광주, 울산, 대구 등이다. 이 밖에 경기, 강원, 전남, 경북, 경남 등의 많은 지역에도 폭염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부산의 경우 대표 관측지점의 낮 최고기온은 25.4도에 불과하지만, AWS가 측정한 부산 금정구의 낮 최고기온은 33.0도로 폭염주의보 기준을 충족했다.

윤기한 기상청 사무관은 “부산은 해안과 내륙 지역의 기온 차이가 크게 벌어진다”고 설명했다.

폭염주의보는 토요일인 25일 밤 대부분 해제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내일(25일) 높은 구름이 유입되면서 (태양이 다소 가려져) 기온 상승을 막겠다”며 “폭염주의보는 내일 밤 대부분 해제되겠지만, 일부 경기 내륙과 강원 영서는 모레(26일)까지 유지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강원도 동해안은 이날 낮에 오른 기온이 서풍으로 인한 푄 현상으로 충분히 내려가지 못해 밤사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을 유지하면 열대야라고 부른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