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구, 치매 어르신 위한 ‘기억극장’ 내달 운영
- 6월 한 달간 매주 화요일 충무로 대한극장에서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치매 어르신과 가족들의 문화생활 향유와 정서적 안정을 돕기 위해 6월 한 달 동안 ‘영화와 추억이 함께하는 기억극장’을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중구치매안심센터ㆍ(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와 함께 마련하는 ‘기억극장’에서는 치매 어르신이 관람하기 쉽도록 기존 영화에 자막과 화면해설을 입힌 ‘배리어프리버전 영화’를 상영하고 공간인지와 신체활동, 상영 영화와 관련된 음악활동 등으로 구성된 인지건강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기억극장은 6월 한 달간 매주 화요일 오후 1시 30분부터 충무로에 있는 대한극장(1관)에서 열린다. 6월 4일 ‘시집가는 날’을 시작으로 11일 ‘소중한 사람’ 18일 ‘엄마의 공책’ 25일 ‘콰르텟’을 상영한다.

경도인지장애 진단을 받은 65세 이상 구민이면 무료로 참여 가능한데 가족이나 간병인, 재가요양보호사 등 동반인 1명과 함께 입장할 수 있다.

참여 신청은 중구치매안심센터에서 접수하며 동반인 포함 50명을 선착순 모집하되 4회 모두 참석할 수 있는 사람을 우선 선정할 예정이다.

서양호 구청장은 “치매 어르신과 가족들에게 즐겁고 유익한 시간이 되길 바라며 치매 어르신이 문화 혜택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