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3년 구형’ 조윤선 “힘도 없는 여가부 장관”…최후진술서 눈물

  • 기사입력 2019-05-22 07: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53)이 재판장에서 울음을 터트렸다.

검찰은 21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설립과 활동을 방해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로 재판에 넘겨진 조윤선 전 정무수석(53)에게 각각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서울동부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민철기) 심리로 이날 열린 39차 공판에서 조 전 수석을 특조위에 대한 총괄 대응방안을 지시한 것으로 보고 이같이 구형했다.

조 전 수석 측은 최후변론에서 “(세월호 특조위 대응방안 관련) 문건은 (당시 해수부 차관이었던) 김 전 장관이 김기춘 전 비서실장에게 보고하기 위한 것”이라고 항변했다.

조 전 수석은 최후진술에서 정무수석을 맡기 전인 여성가족부 장관 당시 세월호 희생자 가족을 만났던 경험을 토로하면서 “힘도 없는 여가부 장관이 (희생자 유가족을) 방문한 게 무슨 소용이겠냐 하겠지만 해야만 했다”면서 울음을 터트리기도 했다. 그는 “공소장은 사실과 거리가 멀어 받아들이기 어렵고, 재판부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린다”고 말했다.

약 10시간여의 긴 결심공판을 마친 뒤 조 전 수석은 “재판정에서 잘 말씀드렸고, 감사하다”고 말한 뒤 곧바로 차에 올라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