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오가는 설전 속 판 커지는 ‘김정숙 악수패싱’ 논란

  • 기사입력 2019-05-20 08: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 여사, 5ㆍ18서 黃 악수없이 지나쳐
-靑 “시간 없었을 뿐” 해명…의견 분분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제39주년 5ㆍ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휩싸인 ‘악수패싱’ 논란의 판이 점점 커지는 모습이다.

김 여사는 지난 18일 5ㆍ18 기념식 중 참석자와 악수를 할 때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마주했다. 다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는 악수를 하지 않았다. 청와대는 시간이 없었을 뿐 일부러 건너뛴 건 아니라고 했지만, 이와 상관없이 여야간 설전은 계속되고 있다.

한국당은 당장 김 여사 논란을 지피우고 있다. 고의성이 다분하다는 주장이다. 이에 황 대표가 화합하기 위해 광주행을 택했는데, 김 여사가 고개를 돌려버렸다는 프레임 설정의 움직임도 읽혀진다.

성일종 한국당 의원은 20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은 취임식 때 ‘통합으로 이끌자, 모두 내 국민이니 섬기겠다’고 했는데, 취임 정신에 맞도록 하시는 게 맞다”며 “지도자급 인사들은 서로 갈등이 있든, 좋아하든 싫어하든 악수를 하는 게 옳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악수는 1초밖에 안 걸린다”며 “황 대표와는 (상징적 차원에서)일부러라도 해야 했다”고 꼬집었다.

앞서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황 대표는 의자와 우산, 물병이 날아다니는 중 화합을 위해 광주를 방문했다”며 “손 한 번 잡아주면 되는데 이를 뿌리친 건 분열과 협량의 상징이 돼 정권을 괴롭힐 것”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의 트집잡기일 뿐이라는 기조를 유지했다. 특히 일각에서 제기하는 김 여사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지령 수행’이란 말은 “너무 나갔다”며 강도 높게 비판 중이다. 유 이사장은 5ㆍ18 기념식에 앞서 “황 대표가 오면 무시하라”는 취지의 말을 한 바 있다.

강훈식 민주당 의원은 같은 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여사는)박원순 서울시장도 건너뛰었다”며 “급하니까, 문 대통령과 거리가 벌어지니까 뛰면서 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의 지령이란 말, 지령은 보통 북한에서 쓰는 표현으로 너무 나간 것”이라며 “내용보다 형식에 집착하는 모양새가 된 게 안타깝다”고 강조했다.

여당 편에 있는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김 여사와 악수를 하지 못해 아쉬웠다면 그만인 것”이라며 “굳이 황당한 의미를 붙여 문 대통령과 김 여사를 깎아내리려는 의도가 참 못됐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