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언주, 송영무에 “제정신이냐”…‘김정은, 자유사상 접근’ 발언 비판
-“송영무 전 국방 장관, 백두칭송위 취임?”
-“매국 합의 당사자…국민 앞 석고대죄해야”


이언주 무소속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유민주사상에 접근하고 있다”는 말에 “제정신인가”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17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송 전 장관은)자유사상이 무엇이라고 알고 있는가”라며 “신임 백두칭송위원장으로 취임이라도 한 것인가”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우리나라가 며칠 전 북한의 미사일 발사정황을 미리 탐지하지 못한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우리가 정찰금지구역 설정에 합의하지 않았어도 미사일 발사조차 까맣게 모르고 있었겠느냐”고 했다.

이어 송 전 장관을 향해 “당시 나라 방어권을 팔아넘긴 매국적 합의를 한 당사자로 변명을 해보라”며 “(미사일이)북한 동해안이 아닌 방향을 조금만 더 틀어 서울을 향했으면 어떻게 됐겠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실전이었으면 우리는 무방비 상태에서 당하는 것”이라며 “미군이 있긴 하지만, 미국이 이번 미사일 발사도 사전 정보가 있었을텐데 우리에게 알려주지 않은 걸 보면 한미동맹은 무용지물이 돼가는 모양이다. 이 또한 송 전 장관이 큰 역할을 했다”고 날을 세웠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 의원은 “자기 스스로 방어의사가 없는 나라를 누가 나서서 돕겠느냐”며 “그간 수백차례의 크고 작은 불가침합의 등 남북합의가 있었지만 북한은 이를 제대로 이행한 적이 없다”고 했다.

이 의원은 또 “충돌은 매번 북의 남에 대한 침략”이라며 “육식동물과 초식동물이 공존하자며 울타리를 제거하면 누가 죽겠느냐, 항복하고 내 목을 내놓자는 말과 다를 바 없다”고도 했다.

그는 “미사일 실험을 해도 한 마디 못하고, 실험에 대한 사전 탐지능력이나 경계태세조차 무력화시킨 송 전 장관은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을 팔아넘긴 자”람 “그런 자가 ‘김정은이 자유사상에 접근’을 운운하는 걸 보니 매국적 작태와 앞뒤 연결이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송 장관이 죄를 씻는 방법은 국민 앞에 석고대죄한 후 군사합의 폐기를 위해 뛰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