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태영호 “김정은, 푸틴에게 많은 것 얻을 것”
-“북러회담서 권력 정당성 강화, 경제적 목표 세웠을 것”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 [아산정책연구원 제공]

[헤럴드경제=윤현종 기자]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러정상회담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것이 많다고 분석했다.

태 전 공사는 지난 24일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아산 플래넘 2019’ 북한 비핵화 관련 세션에 패널로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러시아 방문 및 북러정상회담을 활용해 권력 정당성을 더욱 강화하고, 러시아의 북한 노동자 고용 유지 등 경제적 목표를 세웠을 것으로 평가했다.

태 전 공사는 “식량 원조를 받아내고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들이 계속 남을 수 있게 하는 논의를 하는 것도 이번 김 위원장 방러의 목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푸틴과 김정은 모두 러시아 내 북한 근로자를 계속 유지하길 원한다”며 “러시아로선 유엔 제재로 인해 북한 근로자를 내보낸다면 그런 인력을 다른 곳에서 데려올 수 없다. 북한 근로자는 시베리아 추위에서 일할 수 있는 유일한 인력”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태 전 공사는 “김정은이 한ㆍ미ㆍ중 정상을 누차 만난 데 이어 이번에 푸틴과 만나면 다음엔 아마도 아베(일본 총리)를 만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역의 주요국 정상을 모두 만나고 나면 최종적으로 자신이 지역의 리더임을 선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태 전 공사는 올 하반기 김 위원장이 미국, 한국과 정상회담에 관심을 표명하기 시작할 것이라고도 했다. 영변 밖 비밀 핵시설 공개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의 부분적 해제를 이야기하며 새로운 딜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태 전 공사는 전망했다.

factis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