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정우성 “윤지오 아픔에 깊이 사과” 응원 메시지

  • 기사입력 2019-04-23 08: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OSEN,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배우 정우성이 윤지오와 나눈 대화가 공개됐다. 현재는 윤지오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비공개로 전환돼 볼 수 없다.

윤지오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우성과의 대화를 공개했다. 대화 속 윤지오는 정우성에게 “처음으로 답장을 받게 된 배우님”이라며 “아무래도 관심을 가져주시는 것조차 불편하시고 많은 위험이 따르실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정우성은 “전 위험은 없다”며 “배우로서 배우라는 꿈을 꾸고 있던 사람들에게 그런 아픔이 있었다는 걸 모르고 지나고 있었다는 것에 깊은 사과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윤지오는 “제가 무지하고 나약하고 어렸기에 배우분들도 현재 곤욕을 치르고 계실 테고 저 한 사람으로 인하며 연예계에 혼란을 드린 것에 저야말로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적었다.

또 “가족 친구 동료가 다 절 떠나고 모함하던 때에 악플에 시달리는 저에게 따뜻한 손을 내어주신 배우 정우성님. 이 분을 저는 평생 아니 죽어서도 잊지 못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그간의 올곧고 강직했던 배우님으로 기억해왔는데 저의 이러한 믿음을 신뢰로 변화해주셨다”, “장시간의 통화로 저는 너무나 큰 감동과 큰 울림 큰 용기를 얻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배우 윤지오의 책 출판을 도와준 작가 김모씨가 “윤지오는 고(故) 장자연과 별다른 친분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장자연 사건을 조사 중인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이 관련 증거를 제출받고 조사에 착수했다. 김 씨는 윤지오가 장자연 리스트를 직접 봤다는 주장이 거짓이며, 고인과 별다른 친분이 없었고, ‘13번째 증언’을 유가족 동의 없이 출간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윤지오는 이 기사가 나온 직후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